의성군, 3월 2일부터 농어촌버스 노선 개편 시행
상태바
의성군, 3월 2일부터 농어촌버스 노선 개편 시행
  • 강석조
  • 승인 2020.02.10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3월 2일부터 농어촌버스 노선 개편 시행
[All news(올뉴스)] 의성군이 오는 3월 2일부터 농어촌버스 노선을 전면 개편한다.

군은 이번 개편을 위해 지난 2018년 4월에 용역을 착수해 노선개편안을 마련했으며 지난해 3월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의견을 수렴해 최종 노선을 확정했다.

이번 노선개편을 통해 간선과 지선으로 노선을 구분하고 지역별 번호를 부여해 목적지까지 쉽게 찾아 갈 수 있도록 3자리 노선번호를 버스전면 LED 행선판에 안내하며 지역 내 지선버스는 한글번호로 표기하게 된다.

또한, 노선의 중복을 개선하고 버스 5대를 증차해 주요 지역별 민원사항을 해결했으며 소형버스 투입으로 접근성도 강화했다.

군은 노선개편 시행으로 대중교통 서비스 현재보다 32km 증가, 29개 마을에 농어촌버스와 행복버스 신규 서비스, 정류장 도보거리 500m 이내 마을 440개에서 469개로 증가, 운행횟수 44회 증회 등의 개선 효과를 가져온다고 밝혔다.

또한, 3월 2일 노선개편에 앞서 가정용 시간표 3만부를 제작해 각 가정에 배부하며 회관용 시간표도 7백부를 부착해 적극적인 홍보에 나선다.

이 외에도 혼란을 줄이기 위해 버스노선 현장안내원 7명을 주요거점에 배치하고 전화상담원 2명도 일자리창출과와 의성여객에 투입하는 등 주민불편을 최소화 할 예정이다.

한편 의성군은 교통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2014년 8월부터 몸이 불편해 시장이나 병원에 가기 어려운 어르신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는 수요응답형 ‘행복택시’를 경북에서 가장 먼저 도입, 현재 100개 마을 연 43,000명이 이용하는 등 주민들에게 좋은 시책으로 평가 받고 있다.

또한, 3월2일부터 노선개편과 병행해 대중교통 소외지역에 행복버스를 운행할 계획으로 행복택시 이용이 많고 농어촌버스 진입이 어려운 37개 마을에 일 4회 운행된다.

이용요금은 농어촌버스 요금인 1회 1,300원으로 교통카드 사용시 100원 할인되며 1시간이내 탑승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이번 노선개편을 통해 새로운 버스 체계를 구축하고 교통 취약지역에 충분한 교통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노선번호를 새로 부여한 만큼 지속적인 안내와 홍보로 개편에 따른 주민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