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군, 살맛나는 농업농촌 위한 통합마케팅 활성화 나서
상태바
단양군, 살맛나는 농업농촌 위한 통합마케팅 활성화 나서
  • 강석조
  • 승인 2020.02.1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설명절 자매결연처 서울 구로구 직거래 행사
[All news(올뉴스)]단양군이 지역에서 생산한 농산물의 제값받기로 농가소득 증대를 통한 살맛나는 농업·농촌을 만들기 위해 통합마케팅 활성화에 나선다.

군은 먼저 단양군 농산물 브랜드인 ‘단고을’의 인지도 제고 및 상생마케팅 확대를 위한 홍보 다변화를 추진한다.

서울과 대전 지하철 광고를 포함한 시내·시외버스 광고 언론매체, 홍보물 및 기념물 제작 등에 2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단고을’ 브랜드를 홍보하며 농산물 판로 촉진에 기여한단 계획이라고 전했다.

온라인을 통한 농특산물 마케팅 확대도 두드러진다.

공식블로그를 운영해 연 4만 건의 이용률을 목표로 하며 지역농산물 홍보를 위해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와 연계한 키워드 홍보에도 나서 주요 축제와 행사, 농업정책 등도 함께 알릴 예정이다.

16개 분야 10억35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되는 농산물마케팅 지원사업도 추진한다.

관내 농업인, 영농조합법인, 농업회사법인, 협동조합 등을 대상으로 군비 5억7800만원을 들여 농·특산물 전시판매 행사 참가, 농산물 판매 택배비, 수출농가 영농자재비, 수출단지 선별작업비, 생산자-소비자 교류행사 등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20회에 걸친 단고을 장터 운영과 제14회 단양마늘축제를 개최해 방문객들에게 단양 농·특산물의 우수성도 함께 알릴 예정이다.

명품농산물 TV홈쇼핑 마케팅 사업, 청풍명월장터 브랜드 숍 운영 외 7개 도비지원 사업에는 1억4900만원이 투입된다.

천태종 말사, 자매결연 도시, 박람회장 등 도-농간 신뢰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직거래장터도 30회에 걸쳐 운영한다.

지난해에는 55개의 농가와 업체가 참여해 주말도 없이 부산부터 서울까지 직거래 장터를 64회나 열어 17억3821만원의 판매고를 올렸다.

올해는 특수시책으로 군, 농협, 기업체 간 상생발전을 위한 단양마늘판매협의회도 운영한다.

농가의 마늘재배 면적은 증가 추세이지만 소비행태 변화로 인한 마늘소비가 감소됨에 따라 지역 내 소비촉진과 판매활성화를 위한 마케팅의 일환에서다.

매포와 가곡 농산물종합가공센터 운영활성화와 HACCP 인증, 전략작물 이용 건강보조식품 개발, 식품소재 및 반가공산업육성 사업 지원은 연중 추진을 목표로 한다.

군 관계자는 “다변화된 농산물 통합마케팅을 통해 참여하는 많은 농가가 제값 받고 안정적으로 판매 수익도 창출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