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도시 선포한 충북 중부4군, 신종 코로나 상황에서 ‘공유’의 기치 높이 올려
상태바
공유도시 선포한 충북 중부4군, 신종 코로나 상황에서 ‘공유’의 기치 높이 올려
  • 강석조
  • 승인 2020.02.10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증평군청
[All news(올뉴스)]공유도시를 선포한 충북 중부4군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퍼져나가는 상황에서 ‘공유’의 기치를 높이 올렸다.

홍성열 증평군수와 이차영 괴산군수는 10일 진천군 덕산면 한국교육과정평가원 현장상황실을 찾아 지역 특산물인 홍삼제품과 사과를 전달하며 진천·음성군 근무자를 격려했다.

이 자리는 지난달 31일 진천군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 173명의 우한 교민을 수용, 진천군과 음성군이 공동 재난근무에 들어가자 증평·괴산 2개 군이 도움을 자처하며 마련됐다.

증평·괴산·진천·음성 4개 군은 지난해 10월 중부 4군 공유도시 추진 업무 협약을 체결하며 상생과 협력을 약속했다.

공유도시는 좁은 의미의 공유를 넘어‘상생과 협력’이라는 패러다임을 통해 인접 지자체간 역할과 기능을 분담하고 나아가 지역 필수 인프라를 공동으로 건립·운영하는 방안까지 담고 있다.

이에 따라 4개 군은 올해부터 중부 4군 평생교육 네트워크를 구축, 주민들이 지역에 상관없이 프로그램을 수강할 수 있도록 했다.

각 지자체에서 발간하는 소식지에 4개 군의 소식을 싣는 한편 중부권 관광안내지도 공동 제작, 인사교류, 친선 체육행사 개최에도 뜻을 모으며 공유도시의 첫발을 내딛었다.

4개 지자체 휴양림 시설의 군민 혜택을 동일하게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