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혁신을 위한‘특허 빅데이터 활용’길라잡이
상태바
기술혁신을 위한‘특허 빅데이터 활용’길라잡이
  • 강석조
  • 승인 2020.02.10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물품 분류’와‘특허 분류’간 연계표 제공
▲ 4차 산업혁명 관련 新특허분류체계 구성
[All news(올뉴스)] 매일 새로운 기술이 쏟아지고 있는 요즈음 원하는 정보를 찾는 것이 쉽지 않다.

수많은 기술정보를 효과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목적과 성격에 따라 국가과학기술, 산업기술, 품목코드 등이 개별적으로 운용되고 있다.

그 중, 특허분류는 가장 세분화되어 7만개 이상의 분류코드로 이루어져 있으며 국제적으로 통일되어 엄격하게 관리되고 있다.

특허분류는 연구자들이 방대한 특허 빅데이터에 쉽게 접근해 효과적인 연구개발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길잡이 역할을 하고 있다.

그럼에도 기술혁신을 위한 연구개발 단계에 각 부처에서 관리하는 여러 분류체계와 특허분류 간 기준과 특성이 다르기 때문에 이들 분류체계에 대응하는 특허 빅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에 한계가 있던 것도 사실이다.

이에 특허청은 범 정부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기술혁신대책의 일환으로 특허분류와 다른 분류 간 연계표를 작성해 특허청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계표를 통해 서로 다른 분류체계 간 연결고리가 마련됐고 특허 빅데이터 활용의 토대가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연계표를 기반으로 특허 중심의 기술·품목·산업 간 종합적 분류체계가 구축됐으며 연계표를 통해 제공된 특허 빅데이터를 분석해 핵심 소재·부품·장비에 대한 우리 기업의 R&D 투자전략 마련 등을 지원할 수 있다.

또한 국가 R&D 시작단계부터 최종단계까지 연계표를 통해 제공된 특허정보를 보조지표로 사용하면 중복 투자분야 및 부족 기술분야 등을 확인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국가 R&D의 효율적인 관리 및 기획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특허청 박종주 특허심사기획국장은 “전 세계적으로 매년 3백만 건 이상의 특허가 출원되고 누적된 특허문서가 1억 건이 넘는다”며 “특허 중심의 연계표는 기업이나 정부에서 특허 빅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유용한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